"R" The Korean Selvedge Denim - V1



빈티지 USA 데님의 터치감, 요철감, 컬러감의 재해석을 위해 대한민국 유일의 로프다잉 기술을 갖춘 전남방직과 함께

100% COTTON USA 슬럽사를 개발해 커스텀으로 염색했습니다.


다른 나라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18회 수조를 거쳐져 로프염색한 경사를 사용했으며,

자연스러운 요철감을 만들어내기 위해 2가지의 경사를 데밀만의 비율로 교차배치하였습니다. 


이렇게 염색한 경사와 염색을 하지 않은 오프화이트 색상의 위사를 사용해 셀비지 데님을 직조하기 위해

데밀에서는 80년대 이후 대한민국에서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여겨져 전남방직 등 

중견 기업들에서도 찾아내지 못했던 60년대 국산 셔틀직기를 발굴했습니다. 


이 국산 셔틀직기를 통해 정성들여 직조한 13온스 셀비지 데님은 

최대의 염색 횟수를 거친 딥인디고인 만큼 조금 더 많은 이염이 있었지만, 

여러 층의 인디고가 차례대로 떨어져나가며 더욱 짙고 아름다운 농담을 만들어냈습니다.


하지만, 

2023년 3월 말일자로 전남방직 영암 공장이 폐쇄되며 그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R" Denim - V2

2023년 3월 전남방직 영암공장이 닫히며 더이상 대한민국에서는 로프다잉을 할 수 없게 되어

100% 국산 데님은 더이상 제작이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 


2023년 8월, 저희는 데님직조의 명맥이라도 이어가기 위해 일본 히로시마 후쿠야마에서 카이하라와 미팅을 통해

데밀의 새로운 ‘R’ 원단에 사용될 인디고 원사(경사)와 위사를 제작했습니다. 


카이하라는 빙고카스리라는 일본 전통원단을 제조하는 업체로 1893년에 시작하였습니다. 

기모노의 수요가 줄며 전통원단사업 또한 쇠퇴하기 시작하면서 

카이하라는 전통 인디고 염색을 활용하여 데님원단 제조업체로 전환하게 됩니다.


미국의 로프다잉 기법을 통해서 만들어야 데님 특유의 페이딩이 나타난다는 것을 알게 된 창업주가 

전통염색을 응용하여 로프 염색기를 개발하는 것에 몰두하였고 1970년에 일본최초로 로프 염색기를 완성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을 계기로 카이하라는 크게 성장하였고 1973년에는 리바이스에서도 주문을 받게 됩니다. 


약 65년의 독자적인 로프다잉 기술력을 가진 카이하라에게 데밀은

1940~50년대 초, 세계2차 대전 당시 생산되었던, 이른바 대전모델의 인디고 컬러를 의뢰하였습니다. 


카이하라는 노란 빛의 유황을 처음 입히고, 이후 16회의 인디고 다잉을 반복하는 

딥인디고 로프다잉 과정을 통해 이 특유의 빛깔을 재현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옐로우 캐스트 공법에 따라 생산된 새로운 원단은 빠른 페이딩 속도와 선명한 콘트라스트를 만들어냅니다. 


데님의 품질을 좌우하는 것은 원면입니다. 카이하라에서는 좋은 원면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국가의 면을 사용하고 있고

매 시즌 면의 작황을 확인해 품질이 높은 원면만 취사선택하고 있습니다. 

데밀에서 의뢰한 원사는 미국과 브라질의 면을 적절히 혼용해 제작했습니다.


더이상 로프다잉을 할 수 없고, 데님을 전문으로 만드는 밀은 국내에 없지만

데밀에서는 그 명맥을 이어나가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 중입니다. 



쇼룸영업시간

금요일 예약필수 (24/6/14부터)  네이버예약링크

토요일 자유방문 13:00 - 17:00 (24/6/15부터)

(주) 데밀 (DEMIL INC.) | 대표 함동수 | 사업자등록번호 377-86-03309 | 통신판매업신고증 2023-서울중구-1899 | 주소 서울시 중구 다산로38길 42 6층 | 고객센터번호 82-2-2088-1396 | 대표이메일 demil_2019@naver.com


© Copyright DEMIL All rights reserved.